[별도문의] Waterdrops (SN201906), 2019 요약정보 및 구매
  • 페이스북 공유

작가명 김창열
작품크기 20호|60.5 × 73 cm|프레임 66.8 × 78.7 cm
제작방식 Oil on Canvas
에디션 Original
배송안내 배송안내 보기
판매가격 전화문의

상품의 재고가 부족하여 구매할 수 없습니다.

작품소개

7edec0f31efc7fefa47b517d8f10ecbe_1602555389_6956.jpg
상세이미지
af3494438b6a23ffd6c3046b461e1c54_1602490912_8219.jpg

작가서명
af3494438b6a23ffd6c3046b461e1c54_1602490779_2297.jpg 

공간에서의 느낌
c79c8f894f2fe3a29578398a36537a2a_1602479609_7594.jpg

c79c8f894f2fe3a29578398a36537a2a_1602479616_335.jpg

c79c8f894f2fe3a29578398a36537a2a_1602479616_0433.jpg

c79c8f894f2fe3a29578398a36537a2a_1602479616_2133.jpg

※ 모든 작품의 이미지는 무단 도용 및 재배포·복제를 금지합니다.※

c79c8f894f2fe3a29578398a36537a2a_1602484271_9333.jpg 

작가소개
c79c8f894f2fe3a29578398a36537a2a_1602478049_9597.jpg
김창열은 일명 ‘물방울 화가’로 한국 화단에 공고히 자리잡은 화가이다. 김창열은 캔버스에 막 뿌려진 듯한 물방울 그림을 약 40년에 걸쳐 꾸준히 그려왔다. 그가 물방울을 그리기 시작한 것은 1972년, 파리의 작업실에서이다. 어느 날 아침 캔버스에 뿌려진 물방울이 햇빛을 받아 영롱하게 반짝이는 것을 본 김창열은 그때부터 물방울을 그리기 시작했다. 김창열의 물방울은 단순한 착시 현상으로 끝나는 소재가 아니다. 물방울은 김창열 그리고 더 나아가 한국인의 정서에 있어 시대적 아픔과 상처를 대변하는 소재로 사용되기도 하였다. 

“물방울은 유년 시절 강가에서 뛰놀던 티 없는 마음이 담겨 있기도 하고, 청년시절 6.25 전쟁의 끔찍한 체험이 담겨 있기도 하지. … 그 상흔이 물방울 그림의 출발이 되었어.”

이처럼 김창열의 물방울은 20세기 한국사를 관통하는 고통과 상처를 반영하고 있다. 따라서 이는 한국인들의 기저에 흐르고 있는, 어떤 집단적 기억의 이미지를 표현하는 것이기도 하다.

김창열은 물방울이라는 한 가지 소재를 꾸준히 다룬 작가로 초기 작품에서는 추상적인 표현의 작품을 시도하기도 하였으나, 물방울을 소재로 삼은 이후로는 독자적인 작품 세계를 구축하게 되었다. 김창열은 미술사적으로 특정한 ‘화파’로 분류하기 쉽지 않다. 그러나 김창열 이후 한국 화단에는 실재하는 것 같지만 실재하지 않는 것들을 사실적으로 그리는 미술가들이 등장하였다. 20세기 말 ‘하이퍼 리얼리즘’이라고 불리는 이 장르가 김창열의 연장선에 있는 것이다.

1970년대부터 시작된 그의 물방울 작업은 2000년대까지 이어지고 있으며, 물방울이라는 소재는 계속해서 사용하는 것에 반해, 다양한 색과 형태의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맺혀 있기만 했던 물방울들은 일그러지기도 하고, 흡수되거나 지워지기도 한다. 또한 물방울의 바탕이 되는 배경에는 천자문이 등장하기도 하며, 이전과 달리 채도가 높은 노란색을 사용하기도 한다. 또한 회화라는 매체에서 벗어나, 유리병에 물을 담아 천장에 매다는 방식으로 설치미술을 시도하기도 한다. 

큐레이터 노트
김창열만큼 한 가지 소재를 깊게 탐구한 작가도 드물다. 김창열은 1971년에 처음으로 물방울을 소재로 작업을 한 이후 40년 넘게 한 주제를 반복적으로 실험하고 있다. 그 결과, 그는 김창열이라는 이름은 몰라도 물방울 그림은 무엇인지 아는 사람들이 더 많을 정도로, 예술성과 대중성을 모두 사로잡았다고 평가받는 작가가 되었다.

김창열의 물방울은 진짜 물방울이 캔버스 천 위에 맺혀있는 것처럼 사실적이다. 그래서 미술사적 맥락에서는 그의 화풍을 하이퍼리얼리즘으로 규정하기도 한다. 하지만, 정작 김창열 자신은 “물방울을 그린 것이 아니라, 빛과 그림자를 그렸을 뿐”이라고 말한다. 화가이자 비평가인 이우환은 김창열의 물방울 그림에 대해 ‘물체와 관념의 조화’라고 언급한 바 있다. 마대를 무시하고 물방울을 강조하면 그림이 되고, 그림보다 마대를 강조하면 오브제로 바뀌는 절묘한 관계에 주목한 것이다. 따라서, 김창열의 물방울은 진짜이기도 하고 동시에 환상이기도 한 것이다.

“스님이 염불을 외듯 나는 물방울을 그리는 것이야. 농부가 밭에서 씨 뿌리고 수확하며 일하면서 죽듯이, 그렇게 그림 그리다 죽는 거잖아. 여한이 없어요.”

이는 김창열에게 있어 물방울이 어떤 의미인지를 짐작해 볼 수 있는 어구이다. 김창열에게 있어 물방울은 어떤 대단한 의미를 가진 소재라기보다는, 물방울을 그린다는 행위 자체가 중요한 것이다. 반복적으로 물방울을 그려가는 것은 그에게 있어 도를 닦거나 정신을 수련하는 행위에 가깝다. 김창열을 수식하는 많은 표현 중 ‘구도자’라는 수식어가 자주 등장하는 것은 그가 물방울을 대하는 이런 태도 때문이 아닐까 한다.

액자표구
원목 미송 프레임
af3494438b6a23ffd6c3046b461e1c54_1602490942_5312.jpg

 ※ 사진 속 그림의 색상은 사진 촬영 시 빛과 사물의 반사 정도, 비침 정도에 따라 색이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전문 아트 컨설턴트가 직접 방문하여
고객님의 취향 및 공간 특성에 맞는 작품을 추천해 드립니다.

무료상담신청
1. 모서리 부분이 날카로울 수 있으니 어린이의 손이 닿지 않는 곳에 설치 및 보관하시기 바랍니다.
2. 뾰족한 물건에 긁힘, 떨어뜨림 등 취급 부주의로 작품에 손상이 갈 수 있으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3. 취급 부주의로 인해 작품, 신체, 기타 물품에 손상을 가져올 수 있으니 작품 설치 및 이동 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4. 변색 또는 뒤틀림 등의 작품 손상의 원인이 되는 직사광선이 들어오는 곳, 온도, 습도의 변화가 큰 곳에는 설치를 삼가주시기 바랍니다.
5. 작품 개봉 시 발생한 흠집 또는 고객님 책임의 사유로 인한 작품 파손 · 훼손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6. 작품을 인도받은 후 발생하는 작품의 파손 · 훼손은 당사의 책임이 아니며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7. 모니터 상에 따른 색상 차이는 불량 · 반품 사유가 되지 않습니다.

배송정보

배송비 총 결제금액이 200,000원 이상 무료, 200,000원 미만의 경우 3,0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 ▸ 지역에 따라 3,000원 ~ 9,000원 추가 발생 가능, 설치비 추후 개별 안내 도서산간 및 제주도 배송의 경우, 아래와 같이 추가배송비가 발생됩니다. ▸ 설치비 추가 발생 가능, 추후 개별 안내 ▸ 200,000원 이상 가격의 소품 : 5,000원 추가 배송비 발생 ▸ 200,000원 미만 가격의 소품 : 총 8,000원 배송비 발생 (기존 배송비 3,000원 + 추가 배송비 5,000원)
배송기간 250,000원 미만의 작품은 택배 발송, 250,000원 이상의 작품은 해피콜을 통해 고객님과의 일정을 조율하여 직접 배송 및 설치해 드립니다. 택배 발송의 경우 배송기간은 주문 확인 후 영업일 기준 7~15일 정도 소요됩니다. 작품에 따라 배송기간이 달라지며, 공휴일과 주말로 인해 배송이 지연될 수 있습니다. 그 외 주문 폭주, 일시적 재고 부족, 천재지변 등의 경우로 배송이 지연될 수 있으며, 제주도 및 기타 도서 산간 지역은 배송 기간이 2~5일 추가됩니다.
배송일 및 배송지 변경 영업일 기준 배송일 3일 전까지 변경이 가능합니다. 단, 제주도 배송의 경우 영업일 기준 배송일 4일 전까지 변경이 가능합니다. 고객님의 사정에 의해 배송일이 변경될 경우, 당사 배송 스케줄에 따라 시간이 조정될 수 있습니다. 기준일 이후 변경 및 취소 시 제품이 출고되어 별도의 물류비용 또는 반품비가 청구 될 수 있습니다.
배송 불가 지역 일부 도서, 산간지역을 제외한 전국 배송.
유의사항 장비 사용 및 현장 특수성으로 인해 추가 발생하는 비용은 고객님 부담입니다. (사다리차, 엘리베이터, 지게차 등의 사용료, 현장 조건 변경으로 인한 추가 비용 등)

교환/반품

브랜드 서정아트프린팅 연락처 1566-2793
주소 소화물 택배반품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402 KGIT센터 1016호 서정아트프린팅
반품신청 고객 변심에 의한 교환/반품은 공정거래위원회 반품규정에 의거, 정상제품인 경우 상품 인도 후 7일이내 신청이 가능합니다.
(제품 하자에 따른 교환/반품일 경우는 예외)
고객센터(1566-2793) 또는 마이페이지의 1:1문의를 남겨주시면 확인 후 진행해드립니다.
반품비 1. 고객 변심에 따른 소화물 택배배송 제품(가구 제외한 생활용품)의 교환/반품시, 왕복 택배비가 부과됩니다.
(교환, 환불, 피해보상은 공정거래 위원회에서 고시한 소비자 분쟁 해결기준에 따릅니다.)
2. 소화물 택배 교환/반품의 경우 고객센터(1566-2793) 접수 후 발송해 주시기 바랍니다. 3. 오브제 형태의 작품과 15호 사이즈 이상의 그림의 경우, 교환/반품시 추가 반품비가 부과됩니다. ①고객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반품시 ②상품의 배송 진행중 취소시 (영업일 기준 배송당일 3일전까지 무상반품) ③입구협소, 설치공간협소, 높이낮음 등 고객님 자택의 사이즈로 인하여 교환/반품시 ④수취인 부재, 주소 불분명, 연락처 오기재로 인한 오배송, 수취거부로 교환/반품시
하자교환 제품에 하자가 있는 경우 무상으로 제품을 교환해 드립니다.
(단, 수입 완제품으로 A/S는 불가능합니다.)
교환/반품 불가사항 ①구매확정시 ②밀봉된 비닐포장이 제거되거나, 제품을 사용한 경우 ③조립 설치품(배송후 조립 또는 설치가 필요한 제품으로서, 단순배송품이 아닌 제품)의 경우, 조립 설치후에 고객님이 사용하시게 되면, 제품의 가치가 현저하게 하락되어 새 제품으로 판매가 불가능하므로, 조립 설치 이후에는 교환/반품이 불가합니다. (단, 제품하자의 경우는 제외)
1

최근본작품

[별도문의] Waterdrops (SN201906), 2019
<1/1>